얼마전에 올리브영 세일기간이라 다녀왔는데 거기서 런던티를 발견했다^^


6700원인가?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암튼 구매해서 바로 집에와서 마셔보기로 했다.




내 몸을 위한 과일&허브차 ㅋㅋ

런던 푸룻 컬렉션이다.

총 20티백이 들어있다.



종류별로 2개씩 10가지 과일허브티맛이 20티백이 들어있다.

상자를 개봉하는순간 눈 정화 ㅋㅋ

알록달록 예쁜 컬러가 벌써부터 기대되게 한다.

막 설레여...



정확하게 보기위해 일렬종대로 나열해봤다.ㅋㅋㅋ



오늘 PICK은

애플 시나몬 트위스트 !!


일단 달달한 사과향과 계피향이 진하게 나고

달달한 향도 풍긴다.

그러나 맛은 과일향 티답게

가볍고 산뜻한 맛이 난다.

계피맛도 진하게 나지 않고 은은하게 풍긴다.

허브티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 

이 컬렉션은 아주 딱이다.



이 빨간 아이는 스트로베리&바닐라 풀



열자마자 달달한 향과 딸기향도 나면서

빨리 먹고싶어진다.




따뜻한 물에 우려보니

달달한 베리향이 은은하게 난다.

맛은 그리 강하지 않다.

새콤달콤하게 즐기기 좋은 식전에 마시기 좋은 차인거 같다.



이 아이는 피치 파라다이스




이름답게 달달한 복숭아향이 감돌면서

맛도 달달하니

이거슨 진정 파라다이스...!!

ㅋㅋㅋㅋㅋㅋ


이름값 제대로 하는 티였다.


이렇게 하루하루 맛보는 재미에 빠져들게 되면서

나는 급기야 80티백을 사고 말았다...또르르


80티백짜리는 다음에 포스팅하기로 하고 여기서 끄읏!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인도네시아 - 블랙커런트 티




오늘 마신 홍차는 블랙커런트 티이다.

재작년인가...발리여행 때 사 온 

블랙커런트 티를 엄청 즐겨 마셨다.

다 마신줄 알았던 블랙커런트 티가

내 홍차 보관함에서 남은 2개가 있길래

기쁘고 반가운 맘에 얼른 포스팅을 해본다.ㅎㅎ



겉포장 패키지에는 블랙커런트티를 즐기는 방법으로

뜨겁게 마시는 것과

아이스로 차갑게 마시는 것을 설명해 놓았다.


개별포장만 봐도 블랙커런티가 어떻게 생겼는지

대충 감이 오듯이 블루베리랑 비슷하게 생겼다.




카시스베리라고도 하는 블랙커런티는

베리의 왕으로 풍부한 향을 자랑한다고 한다.

블랙커런트는 안토시아닌, 폴리페놀이 풍부하고

블루베리보다 더 항산화 작용이 크다.



포장을 뜯자마자 엄청 진한 블랙커런티의 향이 퍼진다.

그 베리 특유의 달달함과 향긋함이

진짜 진하고 강하게 나서

코 밑에 베리를 대놓고 있는 것처럼 달큰한 향이 계속 맴돈다.

그래서 한때 이 향기에 취해

한달 내내 이것만 마신적도 있다.ㅋㅋㅋ^^;;

그만큼 향기가 중독성이 강하다.



티백을 넣자 금방 우러나오기 시작하는데

처음엔 연한 초록빛을 띈다.



2분이 지나자 점점 홍차빛으로 물들어간다.

항상 티를 마실때면 향을 맡으면서

어떤 색으로 변하는지 관찰하는 것을 즐기게 되었다.  



드디어 완벽한 홍차의 색으로 변했다.

짙은 블랙커런트 향기가 너무 좋다.

이제 마셔본다.




블럭커런트와 홍차의 블렌드 티로

달달한 향기가 인상적이다.

특유의 향기, 베리류의 달콤한 내음과

홍차잎이 만나

일반 홍차보다 맛이 덜 떫고 가볍다.

적당히 떫은 맛이 있고

끝맛이 달큰한 느낌이 있다.


이 티를 마시고 나니 계속 향기가 남아서

또 마시고 싶어진다.

블랙커런트 티를 조만간 다시 구입해야겠다!!


p.s 오래 우려내고 마시면

새콤한 맛이 강하게 느껴져서 더 맛있다♡

아이스로 차갑게 마시는 것을 추천한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아마드 로즈힙 히비스커스 & 체리 티



로즈 힙, 히비스커스& 체리 티는 

말 그대로 위 재료들을 합하여

블렌드한 티이다.


로즈힙이 65% 이상

히비스커스가 30% 정도

그리고 체리향과 체리 0.5%가 함유되어 있다.



뜨거운 물에 티백을 넣자

금새 빨간 잉크를 풀어놓은것처럼

우러나온다.


차를 마실때 느끼는거지만

이렇게 우러나오는 것을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하다ㅋㅋㅋ

(나만 그런가...?)



밑 부분 층이 와인색처럼 변하는 중이다.

아마드 티로 모양 좀 내봤닼ㅋㅋㅋ



우러나오면서 약간의 체리향과 

로즈힙의 약간의 장미향이 나기 시작했다.

이 향기가 너무 좋다.

향기만 맡아도 힐링하는 기분이다.

십분쯤 지나자 완벽한 와인색으로 변했다.

한 모금 마셔보니

상큼하고 새콤한 맛이 진하게 나고 체리향이 났다.

기분 전환할 때 

이만한 게 없다ㅋㅋ


기름진 음식을 먹고 이 티를 마셨을 때도

엄청 개운하고 상큼한 맛이

느끼함을 가시게 해 준다.

(행복한 기분ㅋㅋㅋ)



패키지를 살펴보자!!
아마드 티 런던이라고 표기되어 있고

히비스커스와 

로즈힙,그리고 앙증맞은 체리들이 

보기만 해도 상큼한 느낌이다.

아! 로즈힙이란 장미열매를 말하는거다!

(저렇게 생겼구나..!!)



로즈힙, 장미열매에

비타민 A,C가 풍부해서

비타민 충전하기도 좋은 차이다.


상큼함과 새콤함을 주는 아마드 티!!

기분전환용으로 마시면

더할 나위 없는 티로 

추천한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오늘 선택한 티는 '트와이닝스'의 레이디그레이 홍차이다.





트와이닝스에서만 독자적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레이디 그레이 티

오렌지껍질 3%와 레몬껍질 3%

감귤향료를 더한

블렌드 티이다.




트와이닝스 진한 블루색 패키지에는

연한 홍차 티포트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다.


패키지에 연한 패턴을 넣어줘서 

프리미엄티의 고급스러움을 표현했다.





레이디 그레이는 오렌지향을 가미한

블렌드 티로서 얼그레이랑 비슷하면서도

좀 더 진한 오렌지향이 난다.




맛은 라이트한 맛에 가까운 홍차이고

홍차를 약간 식은 후에 마시면

오렌지맛이 강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약간의 단맛이 나는 것 같기도 하다.

얼그레이보다 맛이 좀 더 진한 편이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오늘 마셔볼 건강차는 '그라비올라 차'입니다.

그라비올라는 아프리카나 남미, 동남아시아 등의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과일로

오래전부터 원주민들의 전통적인 

천연치료제로 쓰일만큼 귀한 식물입니다.

그래서 신이 내린 신비의 식물이라고도 한대요.


과일에는 비타민이 풍부하고 

(특히 B,B1,C)

잎과 줄기에는 항암효과 성분도 있다고 하니

건강차로 좋네요^^


근데 뭐든건 과하면 금물이니

부작용도 있을 수 있으니깐

일주일에 한번씩만 마셔야겠어요. 




순수 그라비올라 차,

인도산 그라비올라잎이

삼각티백에 반정도 채워져 있네요.

참고로 이 제품은 100EA 삼각티백입니다.



잘게 분쇄되어 말려진 그라비올라잎이 잘 보이시죠?

꺼내자마자 한약냄새 비슷한 풀냄새,

나무향기가 진하게 나요~~~


그럼 제가 한번 마셔보겠습니다.



뜨거운 물에 넣자마자 우러나오는 

초록초록한 색이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드네요.



그라비올라 향은 아주 진한 나무향이 나요!!ㅋㅋ

노니차보다 더 진한 향기가

숲속에서 나무에 둘러쌓인 기분이 들게 하네요

(그냥 기분이 그랬어요..ㅋㅋㅋ)



시간이 지나갈수록

진하게 우러나옵니다.

그만큼 나무향도 많이 나네요.

힐링타임에 좋은 건강차네요^^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순수 국화꽃으로 만든 국화차

순수한 국화꽃송이를 말려서 만든 국화차,

그래서 이름도 순수 국화차인가봐요!


동의보감에 의하면 세번째 좋은 물이

'국화꽃으로 덮힌 못에서 길어온 국화수'

라는 말이 있듯이 허준 선생님의 말을 빌리자면

국화는 사람에게 약이 되고

소독하는 성분이 있어 중풍, 마비된 몸, 어지러움증을 다스리며

오래 마시면 수명이 길어지고 노화를 억제한다는 내용이 있대요.


이렇듯 국화꽃은 사람에게 이로우니

매일 마셔두면 혈액순환도 잘 되고 좋아지겠죠?




참고로 이 제품은 삼각티백으로 100개가 들어있고

국내산 국화꽃으로 만들었대요.



삼각티백으로 개별 포장되어 있고

개당 말린 국화꽃송이가 12개 정도 들어있네요.



많이 들어있는 것들은 17개도 들어있네요.

(직접 세봤습니다ㅋㅋ)



국화꽃이 송이송이 들어있는데

말린 국화꽃이 포푸리 같네요^^

올망졸망 모여있는 것이 

너무 귀여워요♡



이제 뜨거운 물에 넣어볼께요~~

넣자마자 금새 연한 초록빛깔로 변하네요.



몇 분이 더 지나자 조금 더 진한

 초록빛으로 우러나왔어요.



은은한 국화꽃 향기가 퍼지면서

마실때마다 잔잔하게 입에 풀냄새가 감돕니다.

그리고 목을 타고 넘어갈 때

달달한 맛이 느껴집니다.

(술 먹는 느낌 아니구요)




풀 냄새도 나고 약간 한약냄새

비스무리한 향도 나면서

몸이 건강해지는 느낌입니다.


시간이 지나자

국화꽃이 점점 커지면서

더 예쁘네요♡


건강차로 좋은 따뜻한 국화꽃차

 종종 마셔야겠네요^^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잉글리쉬 블랙퍼스트 티'


보통 영국드라마나 미국드라마를 보면

햇살이 가득 비치는 아침에

상류층 가정의 테이블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밀크티!!




그래서 저도 아침에 밀크티를 만들어봤다.

'트와이닝스'의 '잉글리쉬 블랙퍼스트 티'


진한 홍차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티로

보통 밀크티를 만들어 먹을 때 

많이 먹는 홍차라고 한다.



진해서 우유에 타서 먹었을 때 

맛도 진하고 향도 깊어서

밀크티에 안성맞춤이다.


원래 뜨거운 물에 홍차를 우려서

우유를 넣지만

난 반대로 해본다.ㅋㅋ


컵에 따뜻한 우유를 반만 따르고

그리고 설탕이나 꿀 등을

조금 한 티스푼정도 넣는다.



다른 컵에 홍차랑 

티백을 우려내서

그 홍찻물을 우유컵에 넣는다.



우유를 넣어 고소해지고

향긋하고 진한 홍차가

달달한 밀크티가 되었다.



밀크티 만들기 참 쉽다 ㅋㅋㅋ

아침 대용으로

우유 넣어서 한잔씩

따뜻하게 먹어도 좋다.

빈속을 든든하게!!


홍차의 카페인을 빌어

정신도 차릴 수 있고

카페인이 필요할 때 커피 대용으로

홍차는 참 괜찮은 음료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전 홍차계열 중에서 

얼그레이와 

밀크티를 만들어서 마시기 좋은

잉글리시 브랙퍼스트 티를 좋아하는데요,

오늘은 얼그레이를 마셔보겠습니다.





오늘 선택한 얼그레이 티는 

영국 프리미엄 차 제조사,

'트와이닝스 얼그레이 티'






얼그레이는 홍차 잎에 

시트러스계의 베르가못 오렌지의 껍질을

추출해서 만든 블렌드 티입니다. 


그래서 약간의 과일향(?)과

홍차의 향이 섞여

독특한 향이 매력적인 홍차입니다.



홍차 중에서도

라이트한 맛이라서

가볍게 마실 수 있어요!!

트와이닝 얼그레이 제품은 25EA 들어있네요~



개별포장을 살포시 뜯어보니

향긋한 홍차의 향기가 나네요~♡♬ 



  티백을 넣고 몇분 기다렸더니

아래층부터 서서히 우러나옵니다.



몇분이 더 지나서 점점 진하게

우러나오는 얼그레이♥

우러나오면서 산뜻한 차잎의

향기가 솔솔~~



윗층은 그린색이고

아랫층은 진한 자몽색으로 변해가네요

이제 티백을 흔들어서 섞어볼께요!!



얼그레이 홍차가 진하게 우러나왔네요.

싱그러운 풀 냄새와

산뜻한 베르가못,과일향

홍차잎이 잘 어우러진

얼그레이 홍차!!


가볍게 마시는 홍차로 얼그레이를 추천합니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요즘 같은 추운 날씨에는

면역력이 떨어져서 

감기가 찾아오기 쉬워집니다ㅠ


그래서 노화방지 겸 

면역력에 도움이 될까?

의구심에 시작한

노니차를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제 몸을 빌려서

노니차의 효능에 대해서

작은 실험을 한다고 할까요..


먹기시작한 날은

12월부터였으니까

2달째네요ㅋㅋ



소셜사이트를 구경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노니 티를

만사천원 대에 구입했습니다.



순수 노니차 라고 써 있네요 ㅋㅋ


노니 잎,씨앗으로 추정되는

잘게 분쇄된 마른 노니가

한 꼬집(?) 분량으로

삼각 티백에 담겨 있습니다.



참고로 이 제품은 노니티백이

 100개나 들어 있는

대용량입니다. 


패키지에서 노니의 그림이

인쇄되어 있어서 노니가 어떤 모양인지

대충 짐작이 가네요.


이 노니는 베트남산입니다.


미란다 커의 건강 비결이

노니 쥬스라고 하던데,

저는 차로 한번 마셔보겠습니다^^



잔에 뜨거운 물을 담고

노니 티백을 하나 넣었는데

금새 초록색으로 변하기 시작합니다.



2분이 지나자 완벽한 초록색으로

변했습니다.


노니가 잘 우러나오면서 은은하게 

풀 냄새가 나며

숲 속에 있는 기분이 듭니다^^


티백을 우릴 때마다 풀 냄새가 나서

건강해지는 느낌입니다.



5분쯤 지나자 완벽한 진한 녹색으로

우러나왔습니다.

이때 마시면 됩니다!!


풀 냄새 같은 은은한 냄새가

여주 말렸을 때 나는 냄새 비슷한 거 같습니다.


맛은 그리 강하지 않고

매우 구수합니다.


굳이 비교하지면

결명차+옥수수차 합쳐진

맛이랄까요?


그리고 목구멍으로 넘길때

아주 약간 단맛이 느껴집니다.


차가 식은 후에 마시면

단맛이 더욱 느껴져요!




암튼 한달 째 매일

노니 티를 마신 결과는

감기가 찾아오지 않았

변비가 있었는데 조금 개선되었고

뜻하지 않은 다이어트 효과가 있었습니다.

한달만에 3킬로가 빠진 놀라운 결과가 있었네요!!!


한달 후에는 그 몸무게 이상 빠지지 않고

그대로 유지했습니다.ㅋㅋㅋ


2달째부터는 매일 마시기가 지겨워져서

일주일에 1번 간격으로

마시고 있네요.


이상 노니 티 마신 후기였습니다^^


< p style="text-align: center;">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추운 날 떠오르는 것들,

특히 마실 것을 자주 찾으실텐데요,


저는 유독 추울 때에 커피나 홍차를 

주로 찾아서 마시는데

오늘은 블렌딩 티를 마셔볼께요.


두 종류 이상의 찻잎을 배합하여 만든 블렌드 티는

그냥 홍차를 마셨을 때

떫은 맛의 거부감을 느끼시는 분들이

기분 좋게 마실 수 있어요.


오늘 선택한 티는 

1986년에 설립된

영국의 프리미엄 티 아마드 사의

"믹스베리&히비스커스 티" 입니다.




아마드 티는 올리브영이나 소셜 사이트 등

간단한 검색을 해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어요~!!





블루베리, 딸기 등이 아주 탐스럽게 그려진

패키지에는 20EA가 개별포장되어 있는

티백으로 된 티가 들어있어요.



개별포장 되어 있어서

휴대용으로도 간편합니다.


외출할 때나

회사 갈때 한두개씩

집어가기 좋은 포장입니다.ㅋㅋ



개별포장지를 열어보면

여러종류의 블랜딩 된 티

 향기가 확 퍼지면서

달달한 향기에 일단 기분이 좋아집니다.


원래 티는 향으로 마시는거라잖아요?ㅋㅋ


우선 상큼하고 달달한 향기에 취해봅니다.


♤★♡♣♧




작은 티컵에 티백 한개를 넣고 

우러나올 때까지 기다려봅니다.


티백이 우러나오면서 은근히 퍼지는 

달달한 향기가 공기에 섞이면서

한층 기분이 더 좋아지고

엔돌핀이 생성되는 느낌이 듭니다.ㅋㅋ






2분 정도가 지나니까

진하게 우러나옵니다.



5분 정도가 되자

작은 컵에서 진하게 우러나온 

상큼한 믹스베리 티가 완성됩니다.


와인처럼 진하게 우러나왔네요~!!


이제,마셔볼까요?


새콤달콤한 맛이 

은은하게 풍겨나오면서

혀에서 느껴지는 맛이

상큼하면서 달콤하게 그리고

점점 강하게 느껴집니다.


작은 컵에 진하게 우려내길 잘한 거 같네요ㅋㅋ


너무 맛있네요~!!♥


500ml 컵으로 많이 우려내는 것보다(밍밍)

작은 티컵에 우려내서 먹는 게

 더 진하고 맛있게 드실 수 있어요.




건강도 챙기고 기분도 좋아지는

새콤달콤한 믹스베리&히비스커스 티를

추천합니다.





Posted by 아야노고를 love하는 bin's 일상생활


티스토리 툴바